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에서 해외로 가는 항공권 가격 폭등

호주뉴스브리핑 0 19703

a14.jpg

 

호주에서 해외로 가는 항공권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유가 상승, 호주 항공사의 제한적 운항, 비행기 좌석 부족, 성수기로 인한 수요 증가 등이 항공료 인상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여행 비용 상승에 직면하고 있지만, 코로나로 닫혀있었던 국경선이 재개방됨에 따라 보복심리로 호주 국내 외 여행객들이 많은 예약을 하고 있다.


현재 호주에서 6월이나 7월, 유럽 행 왕복 이코노미 항공권 가격은 4,500~  6,000달러다.

여러 번 경유해  40시간 이상의 장시간 비행을 선택할 시 가장 저렴한 요금은 약 3,000달러다.


시드니나 멜번에서 한국으로 여행시 2,200 ~ 3,000달러다.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가는 직항편은 4,300달러 부터 시작된다.


코로나 이전에는 휴가 전체 일정를 충당했을 수도 있는 비용을 비행기 표 값으로만 쓸수 있을 정도다.

식료품비, 금리 인상으로 인한 전반적인 생활비 압박으로 인해 오랫동안 기다려온 가족 및 친구들과의 재회는 많은 호주인들은 여행을 포기해야한다.


현재로서는 코로나 대유행 이전의 예산으로 여행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비행기 티겟을 싸게 구입하는 방법은 일반적으로 예정된 출발 날짜보다 18주 전에 구입하는 것이 가장 싸다고 조언했다.


현재 비행기표를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 달은 9월이다. 

12월과 1월의 여행은 성수기 철로 비행기 값이 대체로 비싸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