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외계인이 만든 흔적일까… 호주 하늘서 떨어진 괴물체 보니

호주뉴스브리핑 0 14280

호주 남부의 한적한 시골 농장에서 정체불명의 괴물체가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20220808_094107.jpg

 

2일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국립대 소속 천체물리학자 브래드 터커는 최근 뉴사우스웨일스주 달게티 소재의 한 양 농장에서 해당 괴물체를 발견해 조사했다. 이를 처음 목격한 건 농장주이며 인근 주민들은 무언가가 떨어지는 듯 ‘쾅’ 하는 굉음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터커가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한 영상을 보면, 물체는 약 3m 길이로 불에 그을린 듯 시커먼 색을 띠고 있었고 뾰족한 쪽이 땅바닥에 박힌 모습이었다. 문어 빨판 같은 동그란 문양이 줄지어 나열된 부분이 보였고 일부에는 소나무 잎처럼 생긴 솔도 지느러미 마냥 다닥다닥 붙었다. 마치 외계인이 만든 구조물처럼 알 수 없는 형상이었다.


터커는 “처음에는 불에 탄 나무 같기도 했고 외계인의 오벨리스크 같기도 했다”며 “나중에는 이 물체가 사고로 인해 땅에 떨어졌다는 걸 확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열을 견딜 수 있는 합성 물질이 사용된 점, 부속품의 번호로 짐작되는 숫자가 있었던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이어 그는 해당 물체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 우주 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 잔해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2020년 11월 발사 당시 지구 대기권에 재진입하는 과정에서 떨어져 나온 물체라는 것이다. 터커는 “발사체 잔해가 바다로 추락하는 경우는 많지만 인간 거주지에 떨어지는 사례는 드물다”고 전했다.


다만 이같은 터커의 주장에 스페이스X 측이 답을 내놓지 않고 있어 그 정체는 아직 미궁 속에 있다. 호주 항공우주국(ASA)도 “물체 성격을 규명하는 조사 작업을 벌이고 있다”는 상황만을 전하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