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전력난에 석탄·가스 발전소 보조금 계속 지급할듯

호주뉴스브리핑 0 14801

에너지 대책 초안 발표…'탈석탄 역행' 우려도


a13.jpg

 

전력대란 위기에 직면한 호주가 석탄·가스 발전소에 보조금을 계속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고 호주 일간 디 오스트렐리안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에너지안보이사회(ESB)는 이런 방안을 담은 에너지 대책 관련 초안을 발표했다.

초안에 따르면 ESB는 석탄 및 가스 발전소들도 전력 예비분 보장을 위한 보조금을 지급받는 방안이 포함됐다.


이를 통해 전력난 사태를 막고, 업계의 재생 에너지 투자도 적극 장려한다는 구상이다.

재생 에너지 분야에 대해서만 인센티브를 제시하는 건 석탄과 가스를 포함함 기존 업계에 대한 불이익으로 이어진다는 게 ESB의 인식이다.


이는 잠재적으로 비경제적인 결과를 초래해 '탄소 중립'을 달성하는 데도 혼란을 가중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ESB는 또 재생 에너지 중심의 전력 체계로 전환하는 일종의 과도기인 만큼, 기존의 화석연료가 전력체계를 뒷받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석탄 및 가스 발전소에 보조금 지급은 최근 전력공급 차질이 빚어지는 등 호주 당국의 전력 대란에 대한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호주에서는 최근 노후한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한 예상치 못한 정전과 노후 시설 보수 문제 등으로 전력 공급에 차질이 빚어졌다.

일부 지역에서는 전력 현물거래가 중단됐다는 외신 보도가 이어지기도 했다.


호주 당국도 시민들에게 전기 절약을 연일 강조하는 분위기다.

다만 이번 초안의 경우 석탄과 가스를 지원 대상에 포함할 지에 대한 최종 결정권은 각 주(州)가 갖는다.


그러나 이는 탈석탄 정책에 대한 역행이며, 새 대책은 재생에너지 확대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는 요구도 여전하다고 매체는 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