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3D 프린터로 반자동 소총 만든 10대…호주서 총기범으로 기소

호주뉴스브리핑 0 8882

한번 당기면 15발 발사

3만원대 재료비…이틀만에 제조

서호주, 플라스틱 총 제조 금지 추진

 

 

a13.jpg

▲ 서호주 경찰이 압수한 플라스틱 총. 18세 남성이 집에 있는 3D 프린터를 이용해 만든 이 반자동 소총은 한번에 15발의 총알이 발사된다. 경찰은 피의자를 무면허 총기 제조 및 금지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호주는 민간인의 공격용 자동소총 소유를 금지하고 있다. 


3D 프린터를 이용해 한 번 당기면 15발의 총알을 발사할 수 있는 반자동 소총을 만든 호주의 10대 청소년이 재판에 넘겨졌다고 CNN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호주 경찰은 이달 초 퍼스 외곽 베이스워터에 사는 18세 남성의 집을 압수수색해 플라스틱 총기와 3D 프린터, 소음기, 탄약 등을 압수했다. 현지 매체 나인뉴스 보도에 따르면 피의자는 집에 있는 3D 프린터로 이틀에 걸쳐 4㎏ 무게의 총기를 제작했으며, 재료비는 40호주달러(약 3만 6000원)도 들지 않았다.


경찰은 피의자에게 총기 및 탄약 무면허 제조 및 금지 무기 소지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총기는 장난감과 비슷하지만 사회에 심각한 해악을 끼칠 수 있다”며 “집에서 3D 프린터와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무기를 제조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서호주 정부는 지난해 3D 프린터로 플라스틱 총기를 만드는 행위를 금지하는 총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플라스틱 총기를 제조할 계획을 세우거나 총기 제조법을 확보한 사람을 최대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는 내용이다.


호주 연방 총기법은 민간인의 공격용 자동 소총 소지를 금지하고 있다. 18세 이상의 유효 면허 소지자만 총기를 사용할 수 있다. 총기 규제법은 1996년 태즈매니아주의 식민지 시절 감옥인 포트 아더에서 총격범이 관광객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35명이 숨진 사건을 계기로 제정됐다.


이후 정부는 익명으로 지역 경찰서에 총기를 반납하면 처벌하지 않는 총기 사면을 시행해 총기 64만 정을 회수했다. 2017년 마지막 국가 총기 사면 기간 3개월간 5만 7000정이 추가 회수됐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